자재협력사 동정

TIFUS 외단열시스템 경사지붕 (기와)시공

2 티푸스 1 124 11.02 14:51

TIFUS 외단열시스템 경사지붕 기와마감까지 시공하는 과정별 사례를 소개한다.

처음 현장을 방문하여 골조상태를 확인해 본다.

역쉬~. 경사면의 평할도 정도는 다른곳과 비슷하다.

지붕 3개의 면적은 합처서 대략 1000㎡ 정도로 상당히 큰 면적이다.

그래도 3개?^^ 밖에 안되 일하기는 수월해 보인다.

같은 면적이라도 오밀조밀하면 일이 많아지고 그만큼 늦어진다.

이 현장은 다행히 총 지붕 개수는 3개 인데, 두개는 크고 하나는 작지만 단순하다.

참으로 다행이다.... 

우선 실측 후에 설치 위치에 먹선을 놓는다.

배치계획데로 정확한 위치에 단열프레임을 설치해야 후속 공정이 수월하다.

단열재 규격도 설치도를 고려하여 주문해야 인건비를 줄일 수 있어 전 공정을 아우르는 시각으로 일을 진행해야 한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69604_3967.jpg 

 현장에서 브라켓(화스너)을 선조립한 단열프레임을 먹선의 위치에 배치하고 앵커를 박아 고정한다.

이 단계는 무조건 먹선에 맞춰서 앵커링을 하면 된다.

높이 조정은 이 앵커링 작업이 끝나면 레벨을 맞춰 볼트를 최종으로 체결하면 프레임 설치는 끝이 난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69607_4805.jpg 

처마 부분과 용마루 부분에 설치 높이를 잡고 각각 라인을 잡아 완전히 고정하면 기본적인 경사도가 완성되고, 이 후 용마루 부분과 처마 부분에 먼저 고정해 놓은 프레임과 서로 실을 늘여 주면 경사면이 만들어지고 이 실선을 기준으로 중간에 가 조립한 프레임의 높이를 맞추며 볼트를 조이면 경사지붕의 기본 골격이 완성된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69610_4309.jpg 

처마부분의 거터(빗물받이, 처마홈통) 시공 모습이다.

돌출된 거터 설계로, 거터를 받아 줄 구조틀을 먼저 설치해야 한다.

이 현장은 지붕의크기 만큼 거터도 커서 별도의 열교차단프레임을 벽에 설치하는 디테일을 만들었고,

그 열교차단프레임에 미리 제작한 거터받침을 볼트조립하여 고정한다.

후속 공정보다 먼저 시공되는 디테일로 열교차단재 사이의 EPS단열재는 우리가 선시공을 해준다.

그러면 후속 공정에서 불편할 일이 없다.

마감이 만나는 부분에서 서로간 경계를 명확히 해 주면 문제가 없다.

상호 협의가 필요한 부분이다. 현장에서 잘 이루어 지지 않는 부분이 선 후 공정간의 상호 협의과정이고, 누가 먼저 시공하고 중간중간 협업이 필요한 부분에서 얼마나 유기적으로 조화되는가가 품질에 상당한 영향을 준다.  조금씩 양보해 가면 계획된 디테일 시공이 가능하지만 욕심을 부리면 품질도 나빠지고 공정도 지연되고, 인건비도 더 들어간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69613_2653.jpg 

단열프레임 설치작업이 끝난 전경이다.

스라브에 비친 그림자를 보면 바탕면의 평할도가 어떠 했는지 가늠해 볼 수 있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69616_2812.jpg 

거터 부분 하부 디테일이다.

EPS를 이렇게 선시공 해 주면 후속 공정에서 불만이 없을 것이다.

거터 받침을 모두 볼트고정 방식을 사용해 용접 불꽃 비산에 의한 화재위험도 원천 차단된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71413_9782.jpg 

거터받침을 설치하기 전 브라켓이 가조립된 전경이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71417_03.jpg 

이제 단열재 시공이다.

지붕에 크레인을 이용해 단열재를 올려주고,

한쪽부터 단열재를 설치해 나온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71752_8729.jpg 

일반적으로 지붕은 단열재 두께가 벽보다 상당히 두껍다.

이 현장에 설치된 단열재 두께는 230mm로 120mm+110mm로 나눠 두겹으로 설치한다.

모든 단열재는 서로 이음부위가 최소 200mm 이상 엇배치를 해준다.

여기서는 200~600mm를 엇배치하여 주었다. 

단열프레임 아랫부분도 단열재를 밀어 넣어주고, 화스너 사이도 밀실하게 채워준다.

모든게 다 그 만큼에 품이 들어야 기대수준으 품질을 만들어 낼 수 가 있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71753_0461.jpg 

거터는 현장에서 별도로 제작한다.

지붕 위에서 용접은 난이도가 높다.

좋은 여건에서 최대한 제작을 하고 지붕 위에서 불가피한 용접은 최소화 해야한다.

보양을 해가며 용접하기는 만만치 않은 작업이다.

용접 자세가 어려워 품질확보도 쉽지 않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72403_7328.jpg 

단열재 위에 투습방수지를 설치한다.

지붕은 바람이 세다.

투습방수지가 바람에 날라갈 우려가 매우 높다. 그래서 설치 후 곧바로 눌러줘야 한다.

이렇게 큰 지붕에서 투습방수지를 까는 것은 작전을 잘 세워야 한다.

이제까지 날아간 적은 없었지만 그럴 뻔 한 적은 여러번이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71753_185.jpg 

투습방수지 위에 세로상을 걸어준다.

기와는 하중이 제법 나가는 지붕재이다.

세로상 간격은 합판 규격을 고려해 @407mm로 설치한다.

일반적으로 칼라강판 마감시 상의 간격은 610mm 로 하는데 기와에 610mm는 좀 멀다는 느낌이다. 

용마루에 배치된 각재의 선이 멋저보인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71753_3385.jpg 

아래 처마부분 빗물받이 부분 디테일이다.

투습방수지가 빗물받이 강판을 덮어주고 방수테이프로 붙여준다.

각재 끝선이 예술이다.

단열프레임 설치시 높이와 선을 잘 맞춰 시공하면 그 다음부터의 작업은 아주 수월해 진다.

각재의 높이를 조절할 필요가 없다.

그냥 끝선만 맞춰 볼트고정 해주기만 하면 된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71753_4721.jpg 

각개가 설치되는 전경이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71753_6072.jpg 

각재 설치가 끝나면 합판을 설치한다.

일반적으로 기와지붕에 합판을 추가하여 치지는 않는다.

그러나 기와 작업자들의 안전과 기와 얹기 작업중의 방수 파손 우려, 방수에 대한 안전조치 등을 고려하고, 기 시공했던 다른 현장들에서 합판이 없을때 작업성이 떨어지는 점 등을 모두 고려한 설계자의 고뇌가 담겨 있는 디테일이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71753_7354.jpg 

그사이 벽체 단열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합판 작업도 거의 마무리 단계다.

용마루 벤트도 설치 되었다.

TIFUS 외단열시스템의 기본은 시스템적으로 통기층이 확보되는 구조를 갖고있다.

 

68f6cce592cb6a1cbba175307492f56e_1572671753_851.jpg

 

이번엔 여기까지만 정리한다.



 

Comments

M 관리자 11.03 00:03
고생하셨습니다. 글도 감사하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