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소식

서울아파트 30만세대에 미세먼지 환기장치 숨겨져 있다?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는 시내 공동주택(아파트) 집안에 설치돼 있는 환기장치의 존재를 모르거나 알더라도 제대로 된 사용법을 모르는 시민에게 '환기장치 사용·관리 요령'을 안내했다고 12일 밝혔다.

시 주택건축국 건축기획과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건축물의 설비기준 등에 관한 규칙에 따라 2006년 이후 승인된 100세대 이상 신축 공동주택에는 환기장치가 의무 설치돼있다. 서울시 공동주택의 약 20%인 30만5511세대에 환기장치가 설치돼있다.

20180712060027389pdam.jpg

이 환기장치는 미세먼지 등 외부 탁한 공기를 걸러 깨끗한 공기는 유입시키고 조리·가전 등 실내에서 발생하는 나쁜 공기를 외부로 배출한다.

공기정화기의 경우 내부 먼지만 제거하지만 환기장치는 내부의 나쁜 공기는 밖으로 내보내고 외부의 신선한 공기를 실내에 유입하는 효과를 동시에 거둘 수 있다.

그럼에도 사용법을 정확히 아는 시민은 많지 않다. 시가 6월 환기장치가 설치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한 결과 대부분의 세대에서는 환기장치를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터교체 방법을 모르거나 적기에 교체하는 가구가 적었고 공동주택마다 기기가 달라 관리에도 어려움이 있었다....<이하 링크 참조>

 

Comments

M 관리자 07.12 10:42
샘플로 올린 사진이 하필.. 필터도 없고, 기기도 거의 작동할 것 같지도 않은 예를...
G 김똘추 08.14 20:20
저런것들은 구색만 갖춘 설비라고 봐야하나요?실제 성능과 에너지 효율이 기대에 못미칠것같다는생각이 듭니다.
M 관리자 08.14 22:22
네 그런 셈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