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소식

'1400도 불 뿜어도 반대쪽은 멀쩡' 초강력 단열재 나왔다

M 관리자 9 1,146 02.15 19:54
새로 개발한 에어로젤은 램프로 바로 아래에 불을 가해도 전혀 열이 전달되지 않는다. 열차폐 능력이 지금까지 나온 어떤 재료보다 뛰어나다. 사이언스 제공

영하 200도의 극저온부터 영상 1400도의 초고온까지 급격한 온도 변화에도 파괴되지 않는 초강력 세라믹 단열재료가 개발됐다. 깃털보다 가벼운데다 내구성도 뛰어나, 우주 등 극한 환경에서 작업하는 탐사로봇이나 자동차의 열 차폐막에 쓰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이하 링크 참조>

-------------

건축용으로는 어렵겠지만, 우주분야 뿐만 아니라 소방관복 등 민생 분야에서도 활약이 기대됩니다.

 

Comments

1 ifree 02.15 21:41
1400도 이런 자극적인 수사 보다는 열관류율로 표현해주면 좋겠네요.
설마 저 상태로 한시간을 둬도 상부가 차갑진 않겠죠?
돌판떼기도 가스불 대고 1초 안에 사진 찍어면 같은 그림 나옵니다.
뭔 얘긴진 알겠는데요. 에어로젤이 지 아무리 단열 성능이 좋아도 진공보다 좋을 순 없겠죠.
M 관리자 02.15 21:56
ㅎ..네 맞아요.
아마도 온도에 따른 열전도율이 유동적이라 그럴꺼여요. 기존 에어로겔 단열패드의 열전도율이 약 0.02W/mk@20℃ 이하이므로, 이 제품은 그 보다 나을 것 같습니다. 성능 2배 가격은 8배? ㅎ
1 ifree 02.15 23:04
BN은 비산화물계 세라믹으로 내화재료로 많이 쓰입니다.
실리카같은 산화물계와는 달리 공유결합체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결합력이 좋습니다.
물질 특성상 아마 기존 젤 보다는 내열성이 더 우수하다는 장점이 있을 겁니다.
하지만 소방 용도로는 쓸 수 없습니다.
BN의 멜팅 포인트 자체는 삼천도 정도로 높은 편이지만 산이나 수증기를 만나면 암모니아로 쉽게 분해됩니다.
제 보기에는 굽고 녹이고 생난리를 핀 걸로 봐선 포러스 구조 증강을 위하여 동질이형체를 구성하지 않는 이물질을 잔뜩넣은 후 제거하는 공정을 거친 듯 하네요.
M 관리자 02.15 23:22
헐 그렇군요.
그럼 우주공간 전용에.. 가격은 8배 보다 더 높겠네요.
1 이에코건설 02.16 08:32
기존 에어로젤은 사용하고있는데?
M 관리자 02.16 11:02
기존 에어로겔은 고형화 과정에서 이런 단점을 최소화하려 한 것 같아요.그래서 열전도율이 높아진 듯 합니다.
1 gklee 02.16 11:55
이거 보니까 스타라이트소재라는게 떠오르네요. 계란에 얇게 바르고 토치로 한참 구워도 내부의 계란이 전혀 익지 않는 모습을 유튜브에서 본 기억이 납니다.
1 ifree 02.16 14:29
모든 젤이 암모니아 분해 문제가 있는 건 아닙니다.
BN이 그렇다는 겁니다.
이게 만들 때 1500도 환경에서 붕소를 암모니아 환경에서 태워서 합성합니다.
암모니아가 화학기호가 NH3잖아요 ㅠㅠ
붕소에 B 암모니아에 N 일케 두놈이 정분이 나서 만들어진게 BN이라는 겁니다.
해서 고온에서 수증기에 노출되면 이놈이 수증기에 있는 수소(H2O)와 바람이 나서 다시 분해가 됩니다.
기존 젤은 대부분 실리카젤, 에스아이오쓰리로 만들고요.
M 관리자 02.16 20:42
ㅎ. 어렵네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