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칼럼

2018년 9월 개정 단열 규정은 과연 옳은가?

1 최정만 11 2,260 08.02 11:28

<29분 부터 단열재 화재시험 시작> 

-------------------------------------------------------------------

 

2018년 9월 부터 새로운 에너지절약설계기준이 적용된다.

큰 골자는 기존 3개지역으로 나뉘었던 단열기준이 4개 지역으로 바뀌고, 패시브하우스 수준으로 외피의 단열성능이 강화된다.

 

패시브건축협회 입장에서 패시브하우스 수준으로 단열수준이 강화되는 것에 대해 반론을 제기한다는 것이 앞 뒤가 맞지 않는 것일 수도 있지만, 아래의 논리로 이 수준의 강화가 옳지 않다.

 

1. 건물은 균형이 우선이다. 

단열재만 두꺼워 진다고 무언가가 해결되는 것은 없다. 오히려 취약부위와 그렇지 않은 부위의 온도차이가 더 커지기 때문에 결로, 곰팡이는 더 심해질 것이다. 

지금의 단열재 두께에 열교와 기밀을 잡는 것이 더 큰 효과가 있으며, 건축물 전체 균형을 이룰 수 있다.

 

2. 불연단열재 시장으로의 진입이 아예 불가능해진다.

중/고층 건축물의 단열재는 언젠가 결국 불연단열재로 가야 한다. 이는 전 국민의 안전과도 직결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현 시장의 상황으로 볼 때, 패시브하우스 수준으로 단열을 밀어 붙히면 불연단열재 시장은 이제 물건너 간 것과 같다.

100mm 두께의 암면 조차 없고, 이를 시공한 적도 없는 이 시장에서 그 비용, 그 무게, 그 따가움을 감수하면서 300mm 의 암면을 누가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 

 

fe796bf4ef3f2628325b342babea9259_1533176191_5518.jpg
 

  

3. 법은 껍데기를 바꿀 뿐이다.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 

중/고층건물의 불연단열재 적용은... 또 다시 어느 날 갑자기 법으로 "불연단열재 의무"를 때린다면 가능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과연 그럴 수 있을까? 또 그렇게 하는 것이 옳을까? 

변화는 일 순간에 강제로 이루어 지지 않는다. 무언가 목표가 생겼다면 이를 "임기 내에, 몇 년 내에"가 아니라, 아주 거대한 로드맵을 바탕으로 고지가 되고, 실행이 되고, 확인을 해야 한다. 그래야 시장이 준비를 하고, 따라오고, 기술수준이 올라간다.

지금의 속도는 "야매가 야매를 낳고, 그 야매가 또 다른 야매를 낳을 뿐"이다.

 

 

4. "준불연"은 불연에 가까운 단열재가 아니다.

불연, 준불연, 난연 이라고 용어가 세 개로 되어 있다보니, 준불연은 마치 그 성능의 중간 쯤에 있는 듯 여겨진다. 

그러나 엄밀히 따지면, [불연>>>>>>>>>>>>>>>>>>준불연>>난연]이다. 즉 준불연단열재 입장에서 불연단열재는 넘사벽이다.

그러므로 준불연단열재를 전면적으로 사용한다고 해서, 무언가 위험이 사라진 것도 아니라는 것이다.

<첨부 동영상 참조>

 

----------------------

시행을 한 달 남겨둔 시점에서 이 것을 돌리자고 하는 뜻은 아니다. (물론 그럴 수 있다면 좋겠다)

미래에 유사한 행위의 반복을 줄이고자 기록으로 남기려 한다. 

 

Comments

5 ifree 08.08 09:29
기술문서에 이런 댓글 다는게 한심한 노릇이지만 저게 문제있다는 걸 알면서도 고치지 못하는게 더 문제라고 봅니다.
틀릴 수도 실수할 수도 있지만 조직이 건강하면 오류는 수정하면 됩니다.
정작 불치병은 알고도 바로잡으려는 시도도 하지않는겁니다.
이건 도려내는 것 외엔 약이 없어요.
M 관리자 08.08 09:56
그러게요.. 우리나라는 만드는 것도 어렵지만 한번 만들어지면 이를 수정하거나 없애는 것은 너무나 어려운 국가인 것 같아요.
물론 다른 나라도 이 과정이 쉽진 않겠지만, 우리나라는 그냥 절벽처럼 느껴져요..
4 홍도영 08.08 18:10
좀 덥기는 하지만 국토부 앞에서 제가 일인 데모라도 하면 같이 가실래요?
M 관리자 08.08 18:23
ㅎ. 콜~
G 과객 08.08 18:38
여기 글 올리고 댓글 단 세 분께서 같이 데모하시기 바랍니다.
세종시 사는 분께선 집에서 가까워서 좋겠습니다만, 독일서 데모하러 오는 것은 대의 명분이 있긴 합니다만 그래도 비용과 시간이 만만찮을 것이며, 관리자님은 감투때문에 당연직이시고...ㅎ
M 관리자 08.08 19:38
아마 하게되면 기술적 사항을 적은 피켓은 우리나라 처음아닐까요? ㅋㅋ
5 ifree 08.08 20:21
과객님께,
저야 당근하죠.
제가 세종시민 중 가장 데모를 많이한 사람일겁니다.
삶 자체가 삐딱선이라서요.
아마 제가 국토부에 나타나면 저 인간 또 왔나 할 것 같은데요^^
G 준불연 08.14 10:58
안녕하세요. 저는 준불연단열재를 연구개발하고 있습니다
현재 국내에 준불연외벽단열재로 사용되고 있는제품은 페놀폼뿐이며 동영상에 테스트제품도 페놀폼으로 보여지네요.
페놀폼은 콘칼로리미터 열방출 시험기준에 합격하여 준불연단열재로 인정을 받고 있긴 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알루미늄호일이 붙어있는 한면에 해당되는 내용입니다.
단열재 심재 자체만으로 준불연재 성능은 나오지 않고 있기에 자기소화성이 상당히 떨어질수 밖에 없습니다.
실예로 페놀폼 심재만으로 열방출 테스트시 대략 14~18MJ의 열방출량이 나오는데 샌드위치판넬에 쓰이는 스티로폼 열방출보다도 높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페놀폼이나 샌드위치판넬처럼 단열재에 다른소재가 덧대어져 준불연성능을 받는것이 아닌 단열재 자체만으로 준불연성능을 충족시키면 위에 거론한 문제가 조금은 해소가 되리라 생각되어집니다.
M 관리자 08.14 14:27
국내 유기질단열재에서 심재만으로 준불연이 나오는 것이 전무하기에...
기대 하고 있겠습니다.
건승하셔요.
2 프라즈냐 08.20 16:30
음.... 늘 깨어있는 회원불들께서 계시기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그런데 참....정책이 딱합니다....우째 그 모양인지... 합리적 의심이 의심받는 사회.... 아직까지도 탁상공론에 의존하는 당사들에게 있어서 시민은 카이로스적 관점의 무뇌충인 개, 돼지로만 보이는지.... 안타깝군요. ㅠ.ㅠ
M 관리자 08.22 11:21
나아지겠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