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주택 1~20 공정관리

19호 표준주택[순천유정헌] 지붕 단열 ,지붕통기층 공사

2 콜루 29 817 04.19 17:08

 

 

밀린 숙제 하는 기분이군요

 

 

합판 작업후 가로상을 시공합니다.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04_9275.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05_6763.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06_4223.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07_126.jpg

 

위의 사진은  합판을 붙힌후에  개구부를 확대해서 찍은 사진입니다.

 

창문이나 문같은 벽체의 구멍을  개구부라 부르는데

 

그런 부위의 합판을 이음새가 최대한 적게 하기 위해서

 

온판을 붙힌후에 따냄 시공을 합니다.

 

 

조각으로 붙힌 합판과 

 

온판을 붙히고 따낸 형태로 붙힌 형태의 벽체의 강성에 대한

 

이론을 본후에   이렇게 늘 적용하고 있습니다.

 

석고보드도 마찬가지로  개구부의 따냄은 온판을 붙힌후에  따내고 있습니다.

 

 

 

 

 


또...비가 온다는 예보가 있어

 

하루더 보양 했습니다.

 

( ㅜㅜ)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08_5684.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09_2839.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10_0187.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10_7553.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11_4826.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31_289.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32_0526.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32_7971.jpg

 

저희가 실행하는 비 보양의 규칙은

 

"천막으로 집이 보이지 않게 보양한다" 입니다.

 

 

 

 

 

 

 

 

 

 

이어서 

 

지붕 단열

 

2*2 각재사이 유리섬유 시공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33_5359.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34_2741.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35_0182.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35_7484.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36_4836.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37_2177.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37_9695.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66_0561.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66_8166.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67_5663.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68_3131.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69_053.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69_7865.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70_5476.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71_2694.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71_9961.jpg

 

세로상 사이에 유리섬유 시공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72_7174.jpg 

지붕용 투습방수지 시공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92_3356.jpg

 

바람이 많이 불어서..

 

지붕에 투습지를 붙히는것인지   .. 동료분들이 붙는것인지 모르겠습니다. ㅎㅎ

 

 

바람때문에 힘겹게 붙혔습니다.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93_0796.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93_8233.jpg

 

아래에서 단열재 누락이나 틈새 확인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94_558.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96_0588.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96_7987.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97_5215.jpg

 

통기각상 시공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98_2427.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698_9664.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737_133.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737_9234.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738_6885.jpg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4739_4387.jpg

 

 

이렇게  지붕 합판까지 시공하였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30879e3e4052a464d2205d3b9990241c_1524126717_151.jpg 


 

Comments

M 관리자 04.19 18:01
고생하셨습니다.
두가지 질문이 있는데요.
지붕 단열재에 붙은 크라프트지의 투습성능과 지붕 통기층 두께를 알려주셔요~
2 콜루 04.19 18:42
크라프트지의 투습성능은 문의 했습니다.

한국이소바측에서는 그 크라프트지를  "부직포"라 부르는것으로 봐서 투습이 원활할것이라 예상됩니다만 .  결과를 알려주면 말씀 드리겟습니다.

단열재 참고자료 파일 올립니다.

그리고 지붕의 통기층은 표준주택 단면도에 명기된 대로 38mm 입니다.
1 이든아빠 04.19 20:44
숙제하는 기분이라 하셨는데

한동안 19호 글이 안올라와서 매일 몇번씩 드나들며 기다렸네요 ^^

볼 거리가 풍성해서 좋네요^^
1 유리그림자 04.19 23:00
원오연 대표님
어떤 의도로 말씀하시는지는 잘 모르겠으나 저번 제가 올렸던 글 처럼 제가 의뢰한 집이 논란에 중심이 되는것이 우려스럽기도 하고 즐겁기도 한다고 하면서 이런 논란이 폐시브협회 발전에 건전한 토론장이 되었으면 했었습니다.

원오연대표님 께서 보시기에 결정적  하자나 결정적으로 문제되는 시공이 있다면 지적해서 한단계 발전할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그런데 원오연 대표님의 문제제기 방식은 제가 의뢰해서 시공되고 있는집을 마치 잘못된 그림 찾기 게임처럼 만든 느낌 건축주 입장에서 상당히 불쾌 합니다.
솔직 제집이 지어지고 있는 과정중 많은 분들이 보고 서로 토론을 하는것은 마치 벌거벗고 누워 있는 기분도 듭니다.
제가 살집이라서 그런가 봅니다.

다시 한번 말씀 드리면 이런 논란이 보다 발전되는 방향으로 전개되었으면 좋겠습니다.
G 원오연 04.19 23:47
유리그림자님  맘 상하게 해드려  사과드립니다
결정적인 하자나 그런건  아닙니다
간단한겁니다
다시 한번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M 관리자 04.20 00:21
이러면서 한발짝씩 앞으로 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유리그림자님이나, 원오연님 모두 감사드립니다.

ps. 콜루님..
혹시 모르니, 투습성능을 확인 전까지는 지붕을 잠시 쉬었다 가시는 것이 좋을 듯 싶습니다. 협회에서 미리 걸러야 하는데 죄송합니다.
통기층 두께 알려 주셔셔 감사합니다. 사진 상으로는 조금 얇아 보였거든요.^^
다시 보니 광각이 깊네요.
1 유리그림자 04.20 00:22
건축하는 과정이 완벽할수 없죠
사소한거면 넘어가죠.
사소하더라도 표준택 시공법 발전에 꼭 필요한거라면 모르겠지만.....
제가 바라는것은 표준주택 시공법이 발전적인 방향으로 논의되고 토론 되었으면 합니다.
제가 의뢰한 집이 사소한것에 지적질당하고 글 올린사람 힘빠지고 그렇게되는것 원하지 않습니다.
1 유리그림자 04.20 00:24
글쓰는 과정에 관리자님 글이 올라왔네요ㅠㅠㅠ
제가 글 쓴 의도는 관리자님 글 안보구 썼습니다.
M 관리자 04.20 00:35
네^^
1 김주찬 04.20 04:23
정말 잘 보고 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안전모는 ㅠㅠ
3 홍도영 04.20 06:41
지붕위에 투습방수지를 시공할때 전과달리 OSB가 없어서 시공하기가 어렵죠? 그럴때는 각상을 들고 올라가셔서 서까래에 사선으로 못으로 일시적으로 고정을 몇개의 서까래에 하고 다시 각상을 빼고 하면 작업이 쉽습니다. 각상을 밟으면 되기에 간단합니다. 더 안전하구요.
3 홍도영 04.20 06:46
부직포는 그 투습성이 거의 일반 투습방수지에 가까울 것입니다. 보통 발수의 목적으로 조합을 하는데.....외벽에서 사용할 경우에요. 이런 경우는 사실 필요가 없는 것이기도 합니다. 만일 하려면 단열재 보다 커서 중첩이 되게 하고 상부 별도의 투습방수지를 생략하는게 일반적이지만.....특히 찡크라면요. 기와하고의 조합에서는 나중에 기와를 물로 청소하는 경우가 있기에 잘못하면 물이 들어올 수 있는 단점이 있습니다.
G 원오연 04.20 07:14
제가  잘못  시공된 부분  말씀 드린건  수정  가능한거라  사소한거라  이야기 한거고요
목조주택 웜루프  한다는 분들  거의 모든 현장들이 똑같은 실수를 한다는겁니다
레인스크린이나 외벽 통기층 시공후  바람(공기)의 흐름을  직접  경험해 보면 그 바람 (공기)속도가 생각  보다  빠릅니다
남쪽과 북쪽 통기층을 통해서 올라오는 공기의 속도가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남쪽 지붕  공기의 흐름이  빠르기 때문에 북쪽에서 올라온  공기가 용마루 밴트로  빠져  나가는걸  막게됩니다
그래서 용마루에  각재를 하나 덧붙여 지붕 통기층을 통해 올라오는 공기가 서로  간섭  안되게 만들어 줘야 됩니다
전에 제가 권희범 빌더님께  알려드린 내용이고요
전 홍도영 건축가님께  배운 내용입니다
독일 목구조 디테일책에도 나옵니다
한가지 말씀 드리면 외부 각상 작업후 단열재 시공은  목조주택  빌더중 제가 최초로 시공한겁니다
지금은  다른 방식으로 외단열 하고 있고요
1 유리그림자 04.20 08:04
원오연 대표님
좋은 지적 감사 합니다
대표님 지적 대충이해 갈 듯 하구요
어제 제가 말씀 드렸던 요지는 제가 의뢰 했던 집을 대상으로 잘못된 숨은 그림 찾기 하듯이 표현을 해서 불쾌 했습니다.
위 글처럼 건전하게 지적하고 토론해서 보다 나은 시공법을 찾아 가는 과정으로 19호가 존재했으면 합니다.

협회에 많은 애정과 도움을 받는저로서는 조금 이나마 보답 하는것 같구요
2 콜루 04.20 08:48
내 관리자님
투습성능 확인 될때 까지 지붕은 쉬고 있겠습니다.

홍도영 건축가님
늘 조언해주시는것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건축주님
제가 게시하는 글이 저도 불편하기도 합니다.
원하시면 일반적인 게시만 해드리겠습니다.


김주찬님 원오연님 감사드립니다.

흠..권희범 선생님 어디계시죠? ㅋㅋ
1 유리그림자 04.20 09:44
콜루님
너무 고생이 많으십니다.
제가 의뢰한 주택이 뜨거운 이슈가되는것이 조금 부담스러기는 합니다.
건축주인 저도 부담스러울정도 인데 콜루님은 얼마나 부담스러울까 하네요

하지만 공정별 세세하게 올려주시면 협회에 가입하여 공부하고 있는 예비 건축주 입장에서는 많은 도움이 될듯 하구(처음 기초부터 준공까지 전과정을 공정별 정리 되어지는 예는 없었던것 같습니다.) 논란이 될수 있는 시공법 같은 것은 이미 시공후 토론되어지는 과정을 겪는지라 19호에는 반영이 안되더라도 차후 건축되는 주택에는 발전적인 과정으로 자리 메김 될듯 합니다.

콜루님 힘내세요
화이팅!
3 권희범 04.20 12:48
유리그림자님, 원빌더님 말투가 워낙에 그렇습니다.
글은 덜 한 거에요. 말로 들으면 더 합니다.ㅋ
본인이 공부한 것 공유하자는 좋은 의도인데 늘 저렇게 말로 까먹어 버립니다.
말 좀 부드럽게 하라고 암만 말해도 똑같아요.

관리자님, 부직포는 예전에 서대표님이 확인하셨다고 들었습니다. 그냥 진행하셔도 될 것 같은데요.
일,월 비소식 있던데 시트는 씌워놔야죠.

콜루님 고생 많으십니다. 금방 올라갔네요.
시공자, 건축주 모두 부담스러우시겠지만 이렇게 좋은 현장 전과정을 세세히 볼 수 있는 건 시공자 입장에서도 도움이 많이 됩니다.
망치 말고 카메라 계속 들어주세요.ㅎ
G 이재국 04.20 16:23
관리자님. 이소바25k단열재 표면에 붙은 일명 부직포는 종이는 아니고 비닐에 가깝습니다. 이유는 질기며, 태우면 비닐이 타는 모습과 유사하며, 겨울 시공중(최악의조건에서) 우연히 습기가  맺혀 있는 것을 발견하여 대리점에 문의한 결과, 종이계열은 아니라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문제 제기를 조금 일찍했어야 했는데 관리자님 글 보고 생각이 나서 글 올렸습니다. 확실한 검증이 필요해 보입니다.
2 콜루 04.20 18:12
오늘 하루를 
이소바 코리아 연구원들과  에너지세이버 종이를 제작한 제작자  납품업체,들과
보낸것 같습니다. 아하하

그들의 이야기 입니다.
"에너지세이버에 붙은 것은 부직포 이고
부직포에 투습성능때문에  시험성적표를 받아놓을 이유가 없어서 
시험성적표는  준비되어 있지 않다"  고 합니다.


그래도 계속 근거와 자료를 요구했더니


에너지 세이버에
부착된 부직포에 추가로 미세하게 타공이 되어 있는 은박지를 붙힌 제품의 시험 성적표는 받았습니다.

에너지세이버에 부착된 부직포는 이 은박시트를 제거한 제품이니
이 은박시트와 에너지세이버에 부착된 부직포로 만든 제품이 투습이 된다면

은박시트를 제거한 부직포는 투습이 된다고 보셔도 된다고 말하더군요

이전  조민구 이사님도  확인한바 있다고 합니다.




생코뱅코리아  연구원  김성균 과장 010 9113 0978

생코뱅 코리아 김혜원연구원 이메일

Kim, Hyewon<Hyewon.Kim@saint-gobain.com


에너지세이버 붙은 부직포 제조업체 : 동원씨디에프 031-319-9224


에너지세이버에 부착된 부직포와 은박시트로 만든 제품의 시험성적표도  같이 올려 드립니다.

완전한 투습으로 보여지는데 검토부탁드립니다.
M 관리자 04.20 18:20
네.. 고생하셨네요..
하신 말씀이 맞아 보입니다.
시험성적서로 계산해 보니, Sd값으로 0.095m로써 완전투습이네요..
이재국대표님의 경험과 동일한 것인지 궁금하지만.. 일단은 그냥 사용하셔도 괜찮습니다.
지금 밖이라 글을 짧게 적는 점 죄송합니다.
3 권희범 04.20 19:26
이대표님이 보신 것도 아마 같은 제품일 겁니다.
부직포가 pp계열이라고 들었던 것 같습니다.
투습은 되지만 화학섬유니 태우면 비닐 타듯이 보일 수 있겠네요.
M 관리자 04.20 21:43
콜루님도 부담이 크실 것 같은데...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
G 이재국 04.21 06:31
콜루님. 정보력이 좋으시네요. 시험성적서의 내용과 사용제품이 맞다면 덕분에 한 걱정 덜었습니다.  글로벌기업이 부직포에 대한 검증이 그렇게 어려워 못하는건지, 안하는 건지, 일하느라 바빠 죽겠는데 사용자들이 이런 검증까지 해야되니... 
관리자님. 제가 경험했던 시공중 부직포 결로에 관해 질문 드립니다. 그 당시의 현장상황(최악의 조건)입니다.
 1. 지붕구성은 외부부터 방수쉬트>OSB>38mm통기층>투습방수지>40mm 부직포가 붙은 32k단열재>2x10서까래
2. 온도는 외부 영하15도 정도이고 내부에 온풍기를 가동
3. 외,내부가 영상이 되면서 다락 바닥에 물방울이 떨어지는것을 발견하여 단열재를 뜯어보니 부직포와 글라스울 사이에 얼음과 물방울이 맺혀 있는 것을 발견.(투습방수지>부직포>글라스울의 구성)
다시 말씀드리지만 공사중의 최악의 조건에서 발생한 공사중 결로입니다. 공사중 결로는 겨울 공사중에 단열이 되지 않은
모든 부위에서 흔히 발생합니다. 제 질문은 위 조건에서  부직포의 투습성능입니다.
3 홍도영 04.21 07:49
겨울철 외부에 마감이 마무리 되지 못한 상황에서는 워낙 맑은 날이 많은 한국의 기후에서는 야간에 외부표면의 온도가 공기중의 온도보다 더 내려가게 되기에 약간의 수증기만으로도 정체가 발생이 되면 먼저 얼음으로 변하게 되는데 문제는 얼음은 투습이 불가능 하기에 그런 문제가 발생할 수가 있습니다. 더우기 단열을 했기에 내부에서 외부로의 열전달이 훨 적기에 외부의 표면온도는 더 낮게되지요.. 거기에 실내쪽에는 기밀층 겸 방습층이 설치되어 있지 않기에 그런 일이 자주 발생을 합니다.
3중유리의 외부에 결로수가 발생하는 것과 비슷한 현상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그런 이유에서 내부에 방습층의 겨울철 공사현장의 상대습도를 고려한 성능이 필요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G 이재국 04.21 11:34
홍선생님. 부직포와 글라스울 사이에서 약간의 수증기가 정체되어 얼음이 되면 불투습 현상이 생길 수 있다는 말씀, 이해가 됩니다. 그런데 얼음이 생기는 지점이 부직포와 글라스울 사이라서 이 부직포때문에 투습이 원활하지 않은 것은 아닌가?라는 의문이 생겨 질문 드렸습니다.  부직포의 투습성능을 간단히라도 검증해볼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M 관리자 04.21 21:01
샘플 요청을 했습니다.
협회에서 투습성능을 시험한 후 알려 드릴께요.
2 쌩크 04.21 22:29
저희 집도 남북으로 향하는 맞배지붕으로 계획하고 있습니다.
용마루 밴트로 양쪽 공기가 잘 빠져나가는 구조는 어떻게 되는건지
어디 구조도 같은것 없을까요? 자료실에는 용마루 부분은 얘기가 없는 것 같네요.
3 홍도영 04.22 07:33
용마루에서 다른쪽의 공기가 넘어가지 않도록 중간에 차단막 같은 것을 시공하는 것입니다. 용마루 통기는 그대로 유지가 되면서요.

투습층의 성능을 간단히 검증하는 것은 사실 어렵고 영업사원들이 뭔가를 들고 다니면서 수증기가 배출되는 것을 보여주는 경우도 있는데 이것도 사실 위험한 시험방식이구요......
내부에 방습층이 그리고 기밀층이 시공되면 걱정할 일은 아닙니다.
암면이나 글래스 울이 워낙 투습성능이 좋기에 그보다 투습이 조금이라도 어려워지면 정체가 되기는 하지만 현재 말씀하신 지붕의 경우는 걱정할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외단열을 암면등으로 사용하는 경우는 마감자재의 투습성능에 따라 하자 발생이 상당히 심각해지는 단점이 있습니다. EPS 조합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다가도 말입니다.
그런 이유에서 한국기후에서는 무작정 암면등을 사용하는 것은 리스크가 큽니다. 일장일단이 있지요!
M 관리자 04.22 17:18
그래도 상대비교는 어느 정도 가능하더라구요. 절대값은 실험실 조건으로 해야 겠지만요.